Support KACE

$
Select Payment Method
Personal Info

Donation Total: $10.00

Category: 권익 옹호 활동

뉴욕시의원 스티븐 레빈, 선거관련 개정법안 지지

by kace

2012년 6월 20일, 뉴욕시의회 33지구 의원 스티븐 레빈이 편지를 보냈다. 지난 6월 15일, 시민참여센터는 선거관련 개정법안의 지지를 촉구하는 편지를 뉴욕시 의회 의원 전체에게 발송했다. 레빈 의원은 시민참여센터가 명시한 6개의 법안 중, 4개를 지지한다는 발표를 했다.   시민참여센터 (옛 한인유권자센터)는 계속 선거관련 법안의 개정을 위해서 일할 것이다.   



뉴욕시의원들에게 선거관련 개정법안들의 지지를 요구하는 팩스 캠패인

by kace

2012년 6월 14일, 시민참여센터는 뉴욕시 의회 전체 의원들에게 선거관련 법안의 지지를 촉구하는 팩스를 보냈다. 현재 6개의 법안이 상정되있지만, 시의회 의원들이 지지를 해야한다. 시티즌 유니온과 함께 캠패인을 하고 있는 이법안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Intro 613 법안은 선거 날자, 등록 Deadline, 그리고 샘플 투표지를 이메일로 제공하는 것을 요구한다. Intro 721은 투표소 직원이 모지랄 때, 뉴욕시 정부의 직원의…



시민참여센터 뉴저지 예비선거 한국어 선거서비스 출구조사

by kace

시민참여센터는 지난 6월 5일 뉴저지 예비선거 당일 버겐카운티에서는 올해부터 처음으로 실시된 한국어 선거서비스를 조사하는 출구조사를 실시하였다. 출구조사는 직접 투표를 하고 나온 유권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하며 의견을 물을 수 있는 유일하며 가장 좋은 기회이다. 시민참여센터는 한인 유권자들의 투표 성향을 파악하고, 한국어 선거 서비스를 개선하며, 한인 유권자 투표권 보장 및 한인 투표율을 조사하는 출구조사를 하였다. 특히 이번…



2012년 6월 5일 뉴저지 예비선거 활동

by kace

시민참여센터는 6월 5일 뉴저지 예비선거를 맞아 포트리 투표소 2곳과 펠리사이드 파크 2곳의 투표소 밖에서 한국어 선거 서비스 출구조사를 실시하였다. 출구조사는 직접 투표를 하고 나온 유권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하며 의견을 물을 수 있는 유일한 기회이다. 시민참여센터는 한인 유권자들의 투표 성향을 파악하고, 한국어 선거 서비스를 개선하며, 한인 유권자 투표권 보장 및 한인 투표율을 조사하는 출구조사를 하였다. 특히…



6월 5일- 뉴저지 예비선거를 위한 유권자 등록지와 우편투표 신청서 전달

by kace

[한누리 뉴저지 프로그램 디렉터가 패트리샤 디코스탄조 버겐카운티 선거관리위원장에게 유권자 등록지를 전달하고있다.]     시민참여센터는 2012년 5월 14일 유권자 등록지를 뉴저지 버겐카운티의 선거관리위원장인 패트리샤 디코스탄조 (Patricia Dicostanzo)에게 전달하였고 몰린 베라스트로 (Marlene Verrastro) 선거 감독관에게 우편투표 신청서를 전달했다. 한인유권자센터는 이날 38장의 뉴저지주 유권자 등록지와 2장의 우편투표 신청서를 전달했다.     내일(15일)은 6월 예비선거 참여를 위한 마지막 유권자…



뉴욕과 뉴저지에서 점점 공론화 되어가는 일본의 전쟁 범죄, 일본군 강제 위안부

by kace

    사진: DUSTIN FENSTERMACHER [2011년 커퍼버그 홀로코스트 센터와 한인유권자센터가 홀로코스트 생존자와 아시안 위안부 여성들의 만남을 기리는 행사를 주최하였다.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한나 리브맨, 에델 카츠 홀로코스트 생존자와 이용수, 이옥선 한국 위안부 생존자]   뉴욕 데일리: http://www.nydailynews.com/new-york/queens/debate-comfort-women-memorial-puts-city-councilman-peter-koo-hot-seat-article-1.1075271#ixzz1uU4mHzPx       뉴욕과 뉴저지에서 일본의 전쟁 범죄인 일본군 강제 위안부 이슈에 대한 공분이 퍼지고 있다.   미 주요 언론사인 뉴욕 데일리에 따르면,…



필립 권 인준안 부결, 한인의 정치적 영향력 증대가 필요해..

by kace

   최초의 한인 주 대법관 인준이 결국 무산되었다.      2012년 3월 22일, 한인유권자센터는 ‘필립권 지명자를 위한 시민들’이 지난 한달여 동안 모은 7,553여명의 서명을 뉴저지주 상원 사법위원회 의장 Nicholas P. Scutari (민주)와 상원의장 Stephen M. Sweeney(민주)및 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한인 커뮤니티의 기대감과 함께 직접 전달하였으나 한인들의 요청이 묵살된 셈이다.    뉴저지 주 트랜튼에서 열린 필립 권 주…



유권자등록 및 ‘Citizens for Philip Kwon’캠페인

by kace

  2012년 3월 17일, 한인유권자센터(KAVC)는 3월 17일 리지필드 H마트에서 유권자 등록 및 필립 권 뉴저지 주 대법원 판사 지명자의 인준을 위한 서명운동을 진행했다.    KAVC가 15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뉴저지 한인 시민권자는 0.7%, 유권자는 0.4%이며, 한인 밀집지역인 버겐카운티의 경우 한인 시민권자가 3.9%, 유권자는 2.3%이다. 한인 유권자가 결집할 경우 특정 후보의 당락에 결정적 영향을 끼칠 수…



‘필립권 뉴저지 대법원판사 지명자를 위한 시민들’ 업데이트

by kace

2012년 3월 14일, 한인유권자센터를 포함한 ‘필립권 뉴저지 대법원판사 지명자를 위한 시민들’은 KCC에서 모여서 필립권 대법원 판사 인준을 위한 회의를 가졌다. 필립권 대법원 판사가 대법원 판사가 되기위해서는, 뉴저지 주상원으로부터 인준을 받아야한다. 우선 뉴저지주 사법위원회 청문회 (Judiciary Committee Hearing)에서 13명의 사법위원회 상원의원들 중 6명으로부터 인준을 받아 상정된 후, 40명의 뉴저지 상원의원들 중 21명으로부터 인준을 받으면 된다. 현재…



뉴욕주 선거구 재조정과 주헌법 개정: 2012 시민사회 완패

by kace

뉴욕주의 선거구재조정과 관련하여, 뉴욕주의 시민사회는 패배의 쓴잔을 마시게 되었다. 3월 12일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독립선거구재조정위원회 설립을 지지하며 주의회의 선거구조정안을 거부하겠다는 자신의 공약을 사실상 포기하면서 주의회를 상대로한 싸움에서 패배를 인정하였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 연방법원에 내놓은 연방선거구 조정안과 이번에 주의회에서 합의된 주의회 선거구 조정안을 놓고 한인사회를 비롯한 각 커뮤니티는 손익계산을 하면서 자축을 할 수도 있을 것이다.…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