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참여센터 인턴 활동 시 한대환씨]

시민참여센터의 뉴저지 사무실에서 커뮤니케이션 코디네이터로 인턴 활동을 하였던 한대환씨가 3개월간의 인턴쉽 활동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갔다.

한국 연세대학교를 졸업한 한대환씨는 미주 한인사회 정치력 신장 및 커뮤니티 교육을 위해 활약하는 시민참여센터에 대해 알게되어 미국으로 건너와 시민참여센터의 인턴쉽을 시작하였다.

기자 지망생인 한대환씨는  3개월의 인턴쉽 기간 동안 시민참여센터의 여러 활동과 프로그램에 참가하여 한인 사회 정치력 및 현안을 파악 및 취재하고 수차례의 기사를 작성하고 관리하였다. 한대환씨는 인턴 기간 중 한인 사회에 이슈가 되었던 ‘필립 권 뉴저지주 대법관 판사 임명 관련지지 풀뿌리 서명 운동, 임명 청문회, 와인버그 상원 의원 입장 및 한인사회 입장 발표’, ‘뉴저지 교육위원 선거’, ‘일본권 위안부 기림비 관련 미 연방 위원, 일본 정치인, 한국 정치인들의 방문’, ‘한인 유권자 등록 운동 및 버겐카운티 선거관리장에게 전달’, ‘버겐카운티 첫 한국어 선거 서비스 출구조사’ 등에 대한 기사들을 직접 쓰고 많은 사람들에게 알렸다.

한대환씨는 여러 미 연방 하원 의원들과 지역 정치인들에 대해 조사하여 시민참여센터의 후보자 대담을 준비하였고 관련 기사들을 작성하였다. 또한 실제로 이들 미 연방 및 지역 정치인들을 포함해 한국 국회 의장 및 정치인들을 직접 만났으며 미주 한인사회의 이슈와 관련해 질의하기도 하였다.

이외에도 한대환씨는 시민참여센터의 여러 유권자 등록 캠페인 및 필립 권 인준 지지 서명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다. 또한 시민참여센터의 2012년 인턴들의교육 자료 작성 및 외부 활동들을 인솔하기도 하였다.  2010 센서스 자료를 기반으로 한인사회를 조사하는 리서치도 동참하였다.

 

[미국 대통령 봉사상 금상을 수여 받는 한대환씨(왼쪽)와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

미주 한국일보 타운란에 실리기도 하였던 한대환씨는 “짧은 인턴 기간이지만 시민참여센터를 통해 한인사회, 풀뿌리 활동, 미국 정치 시스템 등 많은 것을 배웠다”고 인터뷰하며 한국 및 한인사회 가교 역할을 하게 되어 보람있다고 하였다.

한대환씨는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주는 자원봉사상 금상을 수여받았다.

KOREAN AMERICAN CIVIC EMPOWERMENT
NEW YORK OFFICE: 163-10 NORTHERN BLVD. #307 FLUSHING, NY 11358 TEL: (718) 961-4117 FAX: (718) 961-4603
NEW JERSEY OFFICE: 185 BRIDGE PLAZA N SUITE 306 FORT LEE, NJ 07024 TEL: (201) 488-4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