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port KACE

$
Select Payment Method
Personal Info

Donation Total: $10.00

미국 유권자들 성향 민주당이 대세

by kace

  • Posted on January 30, 2009

  • 뉴스

최근 갤롭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 유권자들이 급격하게 민주당 쪽으로 성향이 변하고 있다. 갤롭사가 일년여에 걸쳐서 분석한 결과 소수계의 (젊은이들과 여성 유권자들을 포함해서) 유권자 수가 증가하면서 미국 전체에서 단 지 5개 주만이 공화당 우세 또는 공화당 성향으로 조사 되었다는 것이다. 그 5개 주는 아이다호, 와이오밍, 유타, 알라스카, 그리고 네브라스카이다.

지난 해 공화당 대통령 후보이었던 존 맥케인의 지역구인 아리조나주 조차 민주당 성향인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2008년 선거에서 민주당은 9개의 공화당 성향의 주에서 승리를 거두었다.  뿐만아니라 민주당은 여러 주에서 공화당보다 10%이상의 우세를 보였다. 펜실바니아(11%), 네바다 (12%), 뉴멕시코 (15%), 그리고 미시간 (16%)의 우세를 보였다. 아이오와, 콜로라도, 뉴햄프셔에서는 9%의 차이로 우세를 보였다. 또한 전통적으로 민주당 후보들이 맥을 못추던 조지아, 사우스캐롤라이나, 미조리, 사우스 다코다, 노스 다코다, 몬타나, 아리조나 등 남부와 중부지역의 주에서도 민주당은 45% 이상의 지지도을 얻었다.

갤럽 조사는 전국적으로 35만명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했으며 그 조사 결과를 통해 2010년 선거사이클에서도 민주당의 상당한 우세가 예상된다. 이번 조사는 유권자 등록, 유권자 확인, 그리고 유권자 동향 등 유권자들만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따라서 일반적인 이슈에 대한 성향 조사와는 달리 직접 선거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했다는 것이 그 신빙성을 더욱 높여 주고 있다.

2010년 선거에서 공화당은 알라스카, 조지아, 켄터키, 루이지아나, 뉴햄프셔, 노스 캘로라이나, 펜실바니아, 사우스 다코다의 상원 의원석을 방어 해야 한다. 반면 민주당은 단지 콜로라도와 네바다의 두 의석만 방어하면 된다.

이 결과는 얼마전 56% 이상의 미국 유권자들이 민주당이 주도하는 의회가 미국을 경제난을 극복하는데 더욱 효과적이일 것이라는 CNN의 여론조사 결과와 일치하는 것이다. 이 조사에서 단지 31%만이 공화당이 경제난 극복에 효과적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2010년 선거를 좌우하는 것은 경제회복을 위한 “Stimulus Package의 성공 여부”에 달려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