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port KACE

$
Select Payment Method
Personal Info

Credit Card Info
This is a secure SSL encrypted payment.

Donation Total: $10.00

정치력 신장 더이상 추상적인 구호가 아니다. -김동찬

한인사회는, 1992년 4월 29일 LA 한인 타운을 잿더미로 만들었던 사이구 폭동이라는 가슴아픈 이민사를 가지고 있다. 당시 이러한 폭동은 비단 LA만이 아닌 미 전역에서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경기가 바닥을 헤매고 수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찾지 못하고 연방정부를 비롯한 주와 시정부들은 공권력만 의지한체 사회의 기강을 세우려고 했던 시절엔 필연적으로 폭동이 일어났었다. 불행히도 16년이 지난 지금의 시기가 오히려 그때의 경제 여건보다 더 나빠진 상태다. 한인사회를 먹여 살리고 있는 스몰비지니스가 심각한 타격을 받고 급격히 붕괴되고 있고, 일자리를 잃은 수많은 사람들이 생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고, 빈민지역은 거의 폭동의 전야에 다달아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때 16년전 모든 것을 잿더미로 잃어 버렸어도 우리는 미국사회의 이방인으로써 오히려 인종차별 민족으로 내몰렸었다. 그리고 그 누구도 우리를 위해서 목소리를 낼 사람들이 없었다.
그후 재미 한인사회는 깨닳았다. 한인사회를 보호받을 수 있는 것은 정치력 신장이라는 것을, 그리고 뉴욕과 LA등의 대도시에서 유권자 등록 캠패인과 투표참여 캠패인이 들불처럼 일어났고  한인사회의 투표율은 괄목할 만하게 성장하였다. 뿐만 아니라 여기 저기서 한인들이 정치인으로 당선이 되기 시작했다. 급기야 2007년에는 연방하원에서 한인정치력이 중심이 되어서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을 통과 시키는 쾌거와 한미간 비자면제 프로그램의 협정까지 우리들의 힘과 노력으로 만들어 냈다.
2008년 미국의 대통령 선거는 미국이 나아가야할 내일을 결정하는데 있어서 기존의 방식을 택할 것인가 아니면 전환적인 방식을 택할 것인가에 대한 중차대한 기로를 결정하게 된다.
미국사회가 전례없이 분명한 입장차를 보이면서 이번 대통령 선거는 자칫 후유증이 생길 수도 있다. 문제는 새로운 권력이후 경제적 소외지역에서 또다시 대규모 폭동이 일어날 수도 있다. 실제로 뉴욕의 수많은 빈민구제 비영리 기관들이 월가의 붕괴로 인해서 더이상 활동을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고 있다.
문제는 빈곤이다. 미국인 아동 6명중 1명(1.3000만 명)이 가난하고 3.600만 명이 빈곤선 이하의 삶을 살고 있다. 3.600만 명은 캘리포니아 주의 인구보다도 많다. 세끼를 다 먹지 못하는 400만 가정이 있다. 840만 명의 아동을 포함한 4.500만 명이 의료 보험에 들지 못했고 1.400만 가정이 심각한 주택난을 겪고 있다. 더 특이한 것은 지난 40년 동안 이러한 빈곤선이 수정되지 않고 있다. 빈곤수준이 2003년엔 4인 가족에 18.800 달러였는데 오늘날 물가수준엔 35.000달러로도 네 식구가 먹고살기 어렵다. 식비 임대료 교통비 의료비 같은 기본 항목들은 나날이 오르고 있지만 저소득층 노동자들은 툭하면 일자리를 잃고 그나마 임금도 오르지 않는다. 현재 미국 가정의 40%는 이러한 빈곤에 시달리고 있다.

우리가 또다시 92년의 LA폭동의 피해자가 되지 않기 위해서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일은 한인들의 투표율을 미국의 주류 투표율보다 높게 만드는 것이다. 법적인 테두리를 벗어난 사태를 해결하는 것은 결국 정치적인 방식이다. 정치력은 쉽게 말해서 수많은 세력들간의 힘을 바탕으로 하는 협상력이다. 오늘날 다민족 사회인 미국에서의 힘은 바로 투표율이다.

대통령 선거이후 한인사회가 지역의 정치인들에게 요청할 사항은 많다. 이러한 요구사항을 현실화 시키기 위한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11월 4일 투표에 한인들이 얼마나 참여하는 가이다.
한인사회의 기본동력인 스몰비지니스 보호 및 지원받을 수 있는 힘, 혹시 있을 수 있는 불행한 사태로 부터 한인 사회를 보호할 힘, 바로 이것을 만드는 11월 4일, 한인 유권자들은 그 책임감을 가지고 투표장으로 향해야 할 것이다.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