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port KACE

$
Select Payment Method
Personal Info

Credit Card Info
This is a secure SSL encrypted payment.

Donation Total: $10.00

미의회 도서관 독도관련 표제어 변경 보류

2008년 7월 15일 한인유권자센터는 미의회 도서관이 16일에 예정된 회의에서 독도관련 표제어인 “Tok Island(Korea)”를 “Liancourt Rocks”로 바꾸려 한다는 소식을 듣고 긴급 편지 보내기 운동을 전개했다.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이 미주한인사회의 이익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으므로 일본이 역사왜곡을 통해 동북아시아에서 긴장을 조성하는 것은 미국의 이익에도 부합되지 않음을 강조하며, 미국이 독도문제는 한일간의 문제이므로 직접 간여하지 않겠다고 최근까지 말했음에도 불구하고 도서관의 표제어를 바꾸는 것은 일본측의 입장을 돕는 것이며 나아가 일본이 조직적으로 하고 있는 동북아 역사 왜곡을 돕는 것이므로 도서관이 표제어 변경을 보류할 것을 요구하는 편지를 만들어 한인사회 지역, 직능 단체들과 지난 일본군위안부결의안 활동을 한 전국 조직들에게 보냈다. 또한 유권자센터는 미하원 외교위 소속의원 전원에게 별도의 편지를 보내 의회 도서관에 이 사안을 다루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많은 단체들이 편지보내기에 참여해 짧은 시간에 많은 편지가 의회 도서관에 도착했다. 그 결과 의회도서관은 이사안이 민감한 사안으로 관련 기관의 결정과 국제적인 해결책이 모색될 때까지 보류하겠다고 결정했다. 이 결정에 대해 의회도서관은 7월16일 편지를 보낸 각 단체에 답신을 발송하고 있다.

그러나 독도를 국제 분쟁 지역으로 만들려는 일본의 노력은 매우 치밀하며 아직 끝나지 않았다. 앞으로도 관심을 갖고 미의회 도서관의 움직임을 살펴보아야 할 것이다.

짧은 시간에 캠페인이 참여해준 각 한인 단체 대표자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다음은 한인보험재정협회 송정훈 회장님의 블로그 주소이다. 어제의 경험이 블로그에 자세히 나와 있다.
http://blog.daum.net/newyorkersong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