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port KACE

$
Select Payment Method
Personal Info

Donation Total: $10.00

[미국 정치조망] 결의안에 대한 극단적인 행동을 경계한다. – 김동석

by kace

Admin   2007-08-08 16:08:27, Hit : 242, Vote : 97

‘일본군위안부결의안을 추진하는 한국계 정치력단체의 배후에는 중국계 반일 조직이 숨어 있다. 중국정부와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캘리포니아에 본부를 둔 세계 규모의 화교 중국계 주민의 조직인 ‘세계항일전쟁사실유호연합회’이 그 배후이다. 그동안 한국계 시민들의 풀뿌리 정치력과 인권차원의 결의안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알려진 결의안 운동의 배후가 실체를 드러냈다.’ 지난 6월3일 일본 산케이신문에 실린 기사이다. 우리를 집요하게 추적하면서 괴롭혀 온 극우신문 산케이가 기회를 잡은 것이다.

샌프란시스코의 중국계 활동가 한 사람이 우리와 의논 없이 결의안과 관련한 자신의 주장을 5월26일자 뉴욕타임스에 광고로 낸 것이 화근이었다. 평소 그 중국계 활동가가 지나치게 적극적이어서 걱정스럽기도 했는데 결국 일이 터진 것이었다. 일본측 로비스트들은 기다렸다는 듯이 산케이신문 기사를 더욱 각색해 의회에 뿌렸다.

그동안 우리는 위안부 결의안은 일본과 미국간의 분쟁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미국시민이 인권문제를 제기하는 것으로 가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움직였다. 결의안을 통과시키는 것이 목표이지 미국서 일본의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결의안을 추진할 때 이런 사태가 벌어질 것을 짐작하지 못했던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산케이신문의 공격은 위안부 결의안 막바지 시점에 일어난 것이기에 당황스럽다.

유권자센터팀은 다시한번 위안부결의안 전국추진연대를 한국계시민연대로 명확하게 규정짓는 행동을 취했다. 타민족 시민단체에게 우리의 원칙을 따르지 않을 것이라면 결의안 추진연대에서 빠져줄 것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고 6월7일 워싱턴을 방문해서 우리의 입장을 전달했다. 그러나 이러한 대처에 민감하게 반응한 곳은 의외로 한국내 시민단체였다. “중국계 활동가의 정당한 의사표시를 왜 그렇게 대하는가. 중국계의 강대한 힘을 빌리지 않고서 어떻게 하려고 하는가. 유권자센타가 협소한 민족주의에 사로잡혀서 일을 망치는 것은 아닌가”라는 질문이었다.

워싱턴 인사이더들은 어떠한 사안에 관해서도 극단적인 형태를 거부한다. 아무리 명분있는 제안이라도 이념이나 실천방식이 극단적이면 외면한다. 필자는 수많은 현직 의원을 만났다. 그들 중 처음 만남에서 명분 때문에 동의를 표명해 준 이는 하나도 없었다. 사실 여부를 따져보고 분쟁과 분란의 소지가 있는가 미국의 이익에 도움이 되는가를 검토한 후 동의를 한다. 준비 없이 현직 의원을 만났다간 보좌관으로부터 일방적인 강의만 듣고 나오게 된다.

오늘 연방하원 외교위원회를 통과한 일본군위안부결의안은 이제 하원전체회의의 상정과 통과를 목전에 두게 되었다. 상임위를 통과한 법안은 1~2주내에 전체회의에서 다뤄진다. 펠로시 하원의장이 지지의사를 분명히 했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겠지만 아직 다수당 원내대표인 스탠리 호이어의원의 결정이 남아있다.

지난 7개월간 우리가 얼마나 애태우며 가슴 졸였는가. 최초의 미주동포 정치력 성과가 눈앞에 있다. 미주동포임이 지금처럼 자랑스러울 때가 없었다.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