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port KACE

$
Select Payment Method
Personal Info

Credit Card Info
This is a secure SSL encrypted payment.

Donation Total: $10.00

한미 의원외교의 시작 – 김동석


congress debate.JPG


  3월22일 화요일, 낮 11시 50분경에 연방하원 의원회관인 레이번(Rayburn)건물 2200호실에 ‘에드 로이스’의원이 들어섰다. ‘에드 로이스’는 연방하원 외교위원회 산하 ‘테러이즘,핵확산방지 무역소위원회 위원장이다. 올해로 10선(20년째)의원이며. 한인밀집 거주지역인  캘리포니아의 로스엔젤레스 오렌지카운티가 그의 지역구이다. 그의 지역구내 아시안계가 23%인데 거의 한인들이다. 에드 로이스 의원은 지역구의 한인들을 의식해서 줄곧 외교위에 소속되어 있으며 수석보좌관이 한인이다.


그는 ’한미의원협회‘의 미국측 의장이며 연방의회내 코리아커커스의 4명의 공동의장중의 한 사람이다. 이날 에드 로이스 의원은 워싱턴 의회를 방문한 한국의 국회의원 7명을 의원회관의 외교위소회의실에 오찬을 마련하고 초청을 했다. 의원회관 내에서 식사자리를 만드는 일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회의실을 미리 예약을 해야 하고 음식을 들여오는 비용도 만만치가 않다. 100% 초청하는 의원이 개인 부담을 해야 한다. 더구나 그는 회의시작 10분전에 미리 와서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회의장에 미리와 있던 필자가 보좌관에게 다른 어떤 특별한 손님이 오는가를 물었는데 그냥 7명의 한국국회의원이라고 한다. 


  12시가 되어서 정몽준 의원을 단장으로 김효석 황진하, 최구식, 박영선, 홍일표, 백성원 등 7명의 한국의원이 들어왔다. 미국의원으론 에드 로이스(캘리포니아주. 외교위 무역소위원장), 짐 맥도메트(워싱턴주. 세입위원회 민주당 간사), 케빈 브래디(텍사스. 세입위원회 무역소위원장), 제이비어 벳쎄라(Xavier Becerra 켈리포니아 세입위원회), 메들레인 보달로(괌 군사위원회), 애니 팔레오바마에가(아메리칸 사모아. 외교위 아태소위 간사), 등 6명이다.


한국과 미국의 13명의 의원들이 12시부터 2시간 30분 정도 식사를 겸하면서 의견을 교환하는 토론을 벌였다. 초청자인 [‘에드 로이스’ 의원은 어떠한 미디어에도 알리지 않았다. 짐작컨대 의원들 각각의 의견이 자유롭게 되도록 배려한듯 싶다. 그래서 여기에서 의원들간 의견을 소개할 수는 없지만 ‘안보’관련해서도 보수적인 입장을 명확하게 하는 ‘에드 로이스’의원과 한국의 민주당소속 김효석의원간 분위기가 긴장되는 논쟁이 있었고, 북한문제에 관련해서 DJ의 햋볒 정책을 지지하는 ‘애니 팔레오마바에가’ 아태소위 간사와 정몽준 한나라당 의원간 논쟁이 있었다.


한미FTA, 북한핵문제, 북한의 권력승계문제, 6자회담, 그리고 김효석의원의 ‘독도’관련한 설명도 있었다. 거의 2시간 30분 동안 아주 진지한 대화가 오고갔다. 미국측 의원들이 의사일정 관계로 자리를 뜨면서 회의는 끝이 났다. 필자가 워싱턴 의회를 오가기 시작한지 만 5년 만에 처음 본 광경이다. 이전까지는 한국의 의원들이 단체로 방문했든, 개별적으로 방문했든지 간에 수인사, 눈인사 그리고 사진 한 장을 촬영하고   5분 만에 미국의원과의 면담은 끝이 났었다. 이렇게 반복해서 의원들 간의 만남을 관찰했던 필자에게 이번 한 미의원간 이번의 토론회는 정말로 고무적이고 인상적이었다.


  정부 간의 공식적인 채널 말고도 국가 간의 관계를 긴밀하게 활성화 시키는 외교활동은 얼마든지 있다. 그 중에서도 정치권의 의원외교는 양 국가 간의 현안을 가장 정확하게 그리고 민감하게 전달하는 외교이다. 전 세계 모든 국가의 의원들은 미국의 연방의원들과 개별적으로 관계를 맺고 의원들끼리 친밀하게 교류하는 과정에서 정부 간 공식적인 외교의 한계를 뛰어 넘고 있다. 한국의 국회도 미국과의 의원외교를 위해서 ‘한. 미 의원외교협의회’를  만들어서 활동을 이어왔다.  제112회기 연방의회에 ‘코리아 커커스’가 출범하고서 첫 한. 미 간 의원들의 대면이 지난 3월22일 이루어졌다. 이전에는 없었던 진지한 토론방식을 취했다. 한인동포를 자기 지역구민으로 갖고 있는  ‘에드 로이스’ 의원의 지역구민 배려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미국에 한인들이 살고 있는 그 자체가 일단의 정치력인 셈이고 한미의원 외교에 큰 도움을 주고 있는 셈이다. 그래서 의원외교에 은근한 기대를 걸게 되었다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