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참여센터는 5월 30일 토요일에 머레이힐 먹자골목 다문화 축제에 참가하여 8080 캠페인을 진행하였다. 먹자골목 상인 번영회와 퀸즈한인회가 주최한 이 행사에 시민참여센터 외에 여러 한인 단체와 문화 단체들이 참석하였다. 시민참여센터의 스태프와 자원봉사자들은 축제 구간을 누비며 유권자 등록 운동을 펼치고 8080 캠페인 안내서를 배포 하였다. 이날 시민참여센터는 2명의 신규 유권자 등록과 1명의 주소 변경 신청서를 받았다.

Categories: News, 권익 옹호 활동

2014년 11월 4일 시민참여센터는 뉴욕과 뉴저지의 총 선거에 투표하는 한인들을 위해 핫라인을 가동하였다.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주요 스태프 5명이 참여해서 운영한 이 핫라인은 한인 유권자들의 불편사항을 접수하고 투표하면서 일어날 수 있는 문제를 즉시 해결하여 한인 유권자가 소중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한인 유권자들은 음성 및 문자메시지를 통해 문제를 제보하고, 또한 답변을 받을 수 있다. 특별히 이번 선거에는 주로 로이 조 뉴저지 연방 하원 5 지역구 후보, […]

2014년 10월 22일, 시민참여센터는 아주인평등회 (AAFE), 중국유권자연합 (CAVA), 전미흑인지위향상협회 동북퀸즈지부 (NAACP Northeast Queens Branch)와 함께 뉴욕 주 하원 40지구 후보자 토론회를 가졌다. 한인들을 포함한 다양한 인종들이 거주하고 있는 40지구는 현재 론 김 하원이 대표하고 있고, 그의 도전자 필립 짐 (Philip Gim)이 있다. 이 자리에는 약 40명의 지역 주민들이 모여서 지역들의 안건을 이야기하고 후보들의 전체적인 계획에 대한 질문의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스케줄 충돌 상, 필립 짐 후보는 참석하지 못했으므로 론 […]

2014년 10월 22일, 시민참여센터는 2014년 뉴욕 주 선거 가이드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번 선거 가이드는 지난 여름 시민참여센터 인턴들이 수집한 기초 정보를 토대로 분석하여 한인 밀집 지역에 나온 정치인들에 대한 정보들을 읽기 쉽게 나열하였다. 이번 선거에는 주지사, 부지사, 검찰총장, 감사원장, 주 하원 및 연방 하원 직이 올라와있다. 추가로, 총 3개의 주민 발의안이 나와있다. 아래 내용은 투표용지 뒷 면에 기재되어 있는 발의안 내용이다.  유권자들이 잘 읽어보지 않는 경향이 있지만 거주하는 지역을 […]

시민참여센터는 2014년 10월 11일부터 12일까지 플러싱 메도우스 코로나 공원에서 진행된 “2014 뉴욕 추석맞이 대잔치”에서 8080 캠페인을 펼쳤다. 시민참여센터는 뉴욕과 뉴저지에 거주하는 한인들을 대상으로 유권자 등록 및 선거 안내를 진행했다. 비록 굳은 토요일의 날씨로 인파가 더디었지만 7개의 유권자 등록을 접수하고, 2개의 한국어 통역원 지원서를 접수하였다. 일요일에는 총 12장의 유권자 등록 용지를 접수하고 1개의 한국어 통역원 지원서를 접수하였다. 뉴욕 주의 유권자 등록 마감일은 지난주 금요일 (10일)이었고 뉴저지 유권자 등록 마감일은 다음주 화요일 […]

2014년 6월 22일, 시민참여센터가 뉴욕 프라미스 교회 월드컵 응원전에서 8080 캠페인과 한국인 전문직 취업비자 법안 통과 서명 운동을 펼쳤다. 월드컵 응원의 열기 속에서 총 45개의 서명을 받고, 세 개의 신규 유권자 등록을 받았다. 유권자 등록을 하거나 [8080 캠페인]에 참여하려면 718-961-4117로 전화하거나 info@kace.org로 문의하면 된다. 한국인 전문직 취업비자 법안 통과 서명운동에 참여하려면 action.kace.org에서 온라인 서명을 할 수 있다.

나윤선 인턴쉽 코디네이터와 노채원 프로그램 코디네이터가 핫라인을 통해서 들어온 문의전화를 접수하고 있다. 2014년 6월 3일, 시민참여센터는 뉴저지 예비선거를 맞아 유권자 핫라인을 운영하여 뉴저지 유권자들의 선거 참여를 도왔다. 올해 예비선거는 예년에 비해 한인사회의 관심을 끌지 못해서 문의 전화의 수가 많이 없었다. 마찬가지로 투표율도 매우 저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화 문의는 총 10통이 있었다. 예비선거를 처음 하는 유권자들의 문의나, 다른 정당에 가입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예비선거에 참여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하는 유권자들의 전화가 대부분이었다. 뉴저지주에서는 […]

  2014년 6월 2일, 시민참여센터는 뉴욕 시 선거관리위원회 (이하 선관위)가 주최하는 한국어/중국어 언어 자문 프로그램 (Language Assistance Program) 그룹 회의에 참석했다. 이 회의는 매년 2번 실시되며, 2002년 연방 선거 지원 법 (Help America Vote Act)이 통과되면서 소수 커뮤니티들의 투표 과정을 도와주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 날, 시민참여센터는 총 3개의 안건을 가지고 회의에 참석하였다. 첫 안건은 현 뉴욕 시 선관위 웹사이트가 예전보다 많이 개선되었지만 한인들이 사용하기엔 아직 부족하다는 문제였다. 유권자 등록과 투표 과정에 대해서는 […]

2014년 5월 30일, 시민참여센터는 뉴욕 플러싱에 위치한 KCS 플러싱 경로회관에서 8080 캠페인을 진행하였다. "8080 캠페인"은 시민참여센터 유권자 개발활동의 일환으로, 한인들의 유권자 등록율을 80%, 투표 참여율도 80%로 올리는 목표를 가지고 펼치는 연중 캠페인이다. 한인사회가 책임있고 존경받는 미국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하고 권익을 증진시키기 위해서는 높은 유권자등록율과 투표 참여율이 꼭 필요하다. 약 60여명의 한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김동찬 대표는 8080캠페인을 통해 투표의 중요성과 유권자 등록의 중요성을 설명하며 유권자 등록과 투표참여를 독려하였다. 5월 30일은 뉴욕 […]

[마주한국일보 기사] 한인과 유대인 커뮤니티의 상호 공조를 위한 포럼이 지난달 31일 퀸즈보로커뮤니티칼리지 커퍼버그 홀로코스트센터에서 열렸다. 그레이스 맹 연방하원의원 주최로 열린 이날 포럼에는 손세주 뉴욕총영사와 린다 이 뉴욕한인봉사센터(KCS) 사무총장과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 랍비 밥 카플란 JCRC 부사무총장, 랍비 모쉬 페스코위치가 패널로 참석했다.50여명의 한인과 유태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아서 플러그 커퍼버그홀로코스트센터 관장의 사회로 시작된 이날 포럼에서 패널들은 각 커뮤니티의 주요 이슈와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일본군 강제 위안부 문제와 동해 병기 이슈, […]

KOREAN AMERICAN CIVIC EMPOWERMENT
NEW YORK OFFICE: 163-10 NORTHERN BLVD. #307 FLUSHING, NY 11358 TEL: (718) 961-4117 FAX: (718) 961-4603
NEW JERSEY OFFICE: 185 BRIDGE PLAZA N SUITE 306 FORT LEE, NJ 07024 TEL: (201) 488-4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