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참여센터는 3월 7일 후러싱 제일교회(담임목사 김종호)에서 열린 이민자보호교회를 준비하고 선언하자는 취지의 기자회견에 법률지원 단체로 참가하였다. 이자리에는 뉴욕교회협의회 회장김홍석 목사, 김종호 후러싱제일교회 담임목사, 이용보 목사(미연합교회 뉴욕연회 교회회장), 우리교회 조원태 목사를 비롯하여 영어 및 청년부 목사들과 시민참여센터 김동찬 대표, 시민참여센터 이민자법률 지원대책위 박동규 변호사가 김동석 시민참여센터 김동석 상임이사참가 하였다.

교협 회장인 김홍석 목사는 지금 우리 모두가 트럼프 행정명령으로 고통받는 이웃들의 고통을 느끼고 있다고 하면서 그동안 그 느낌을 가슴속에만 두었는데 이렇게 함께 모여서 논의하고 교회가 나서서 어려운 처지의 서류미비 이웃들을 돕는것이 진정한 예수님의 사랑을 실천하는 것이라고 하면서 교협이 적극적으로 나설수 있도록 빠른 시일안에 준비하겠다고 했다.

이어서 미국 연합감리고 뉴욕연회 회장인 이용보 목사는 벌써 연합감리교에서는 Sanctuary Church 를 선언하고 적극 나서고 있다고 하였다. 그러면서 한인교회들이 이렇게 빨리 서류미비 이민자들과 함께 하기 위해서 나선것에 기쁘다고 하였다. 이어 드류 신학교의 박형규 전도사, 영여 목회의 조성국 목사, 청연예배의 김진우 목사가 현재 수많은 청년들이 신분문제로 인하여 희망을 꿈꾸지 못하고 있는 것을 보면서 가슴이 아프다고 하면서 목회자로서 반드시 이들을 보호하고 희망을 꿈꿀수 있도록 교회가 정말로 앞장서야 한다고 했다.

시민참여센터의 이민자보호 법률대책위원장인 박동규 변호사는 수많은 한인들이 전화를 해서 하소연 하고 있는데 듣기에 눈물이 난다고 지금은 우리 모두가 나서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이 저항하고 서류미비 동포들을 돕는 활동을 해야 한다고 하였다.

시민참여센터 김동찬 대표는 이번 교회모임에서 법률적인 지원을 위한 핫라인을 운영하고 법률대책위 소속 변호사들과 함께 요청하는 교회를 다니면서 트럼프 행정명령안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대처할 수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하였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이민자 보호교회(Sanctuary Church) 대열에 참여하는 교회를 계속 늘여 나갈 것이며 이민자 보호교회는  첫째 , 이민자들을 보호하는 하나님의 피난처 임을 알리고 둘째, 서류미비 이민자들의 임시거주 보호소가 되어주고 셋째, 벌률지원을 하고 내째, 서류미비 이민자 보호교회와 친이민자 활동 기관과 연대활동을 통해 서류미비 이민자들고 늘 함께 할 것이라고 했다.

 

KOREAN AMERICAN CIVIC EMPOWERMENT
NEW YORK OFFICE: 163-10 NORTHERN BLVD. #307 FLUSHING, NY 11358 TEL: (718) 961-4117 FAX: (718) 961-4603
NEW JERSEY OFFICE: 185 BRIDGE PLAZA N SUITE 306 FORT LEE, NJ 07024 TEL: (201) 488-4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