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대선이 시작되었다. 그러나 올해 대통령 선거는 예년과는 너무 다르다

한 후보는 대통령 후보로서 늘 적절치 못한 발언을 했다가는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고, 다른 후보는 그동안의 고위 공직활동중 부주의하게 사용한 이메일때문에 연일 공격을 당하면서 그것을 해명하려고 하다가 더욱 신뢰성을 더 잃어 가고 있다.

한 마디로 정치 초년생인 트럼프는 정 치인이 무슨 발언을 어떻게 해야 하 는지 모르고 자기 마음 내키는 대로 발언했던 2류 토크쇼정도로 생각하 고 했던 말들 때문에 심각하게 대통 령의 자질을 의심받고 있다.

그 반면에 미국 역사상 가장 화려 한 정치경력을 가지고 있는 힐러리 후보는 국무장관시절 국가의 이메일을 사용하지 않고 자신의 개인 서버 이메일을 사용해서 국가의 기밀에 대한 비밀유지를 하지 않았다는 것 때문에 대통령 자질을 의심받고 있다. 물론 상대 후보들이 서로의 이런 약점을 계속 공격하고 언론들이 이 점을 부각하고 집중적으로 다루어 부정적인 여론을 만드는 것도 있다.

그러나 정치에 대한 경험이 전혀 없 는 트럼프가 자신의 보좌진들의 이야기도 잘 듣지 않으면서 자신이 평소 생각했던 상식적인 이해와 지식으로 복잡한 미국의 국내 정책과 외교 국방을 이야기하는 것을 보면 상 당수의 지식인들은 물론 평소 정치에 좀 관심을 가지고 있던 유권자들은 심히 우려를 할 수밖에 없다.

이러니 트럼프 선거 캠프와 지지 자들은 막연히 트럼프는 정치적인 부패와 결점이 없고 힐러니는 많은 결점을 가지고 있어서 트럼프가 대통 령이 되어야지 미국을 바꿀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고 하면서 힐 러리의 약점을 공격하는 것을 최우 선 전략으로 세우고 있다.

반면 힐러리 측은 힐러리야말로 가장 준비된 대통령 후보이고 트럼프 는 대통령으로서 전혀 준비되지 못한 후보이다. 따라서 트럼프의 집권은 미국과 전 세계를 엄청난 혼란으 로 빠트릴 것이라고 트럼프의 대통령 자질을 공격하고 있다. 지금 미국의 국민들은 하루하루 힘들게 살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도 경제적인 고통을 받고 있고 미래를 더욱 걱정하고 있다. 유권자들은 국 민들이 편하게 살 수 있는 미국을 만 들 그런 지도자를 원하고 있다. 특정 세력들은 오늘날 미국이 이민자들 때문에 어려워졌다고 하고 그 반대 진영은 이민자들때문에 오늘날 미국이 만들어졌다고 격돌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특정집단을 공격하면서 지지세를 결집하려는 정치활 동은 지극히 경계해야 한다는 인류 의 역사적인 경험을 가지고 있다. 역사적인 경험에서 나눔의 정치는 분명히 불행을 예고하는 것이었고, 더 함의 정치는 국가의 역동성을 만들어 내었다는 것이다.

유권자는 원한다. 지금의 경제적인 어려움을 극복하고 우리가 살 미래가 보다 안전해지게 만들 그런 능력과 지도력을 갖추고 있는 그런 대통령이 이번 선거에 당선되길 원한다. 두 후보 모두 네거티브 선거보다 자신의 능력과 비전을 제시하여 유권자들이 선택 할 수 있게 선거를 해주 길 바란다.

이 칼럼은 2016년 8월 27일 뉴욕 한국일보에 또한 기재되었습니다.

Categories: 칼럼/오피니언
KOREAN AMERICAN CIVIC EMPOWERMENT
NEW YORK OFFICE: 163-10 NORTHERN BLVD. #307 FLUSHING, NY 11358 TEL: (718) 961-4117 FAX: (718) 961-4603
NEW JERSEY OFFICE: 185 BRIDGE PLAZA N SUITE 306 FORT LEE, NJ 07024 TEL: (201) 488-4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