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민중봉기가 발생했다. 인도주재 영국 외교관들이 비행기를 타고 탈출을 하다가 히말라야 산맥에서 우연히 샹그릴라(Shangri-La)'에 이르렀다. 영원히 늙지 않고 젊음을 유지하는 평화의 신비로운 곳인 지상낙원인 샹그릴라에서 갖가지 체험을 하게 된다 영국의 소설가 제임스 힐튼이 1933년에 쓴 소설 잃어버린 지평선(Lost Horizon)의 내용이다. 소설이 얼마나 현실속의 진짜같이 쓰여 졌으면 전쟁광 히틀러가 자신의 친위부대원들을 찾아보라고 히말라야까지 파견하기도 했다. 그 파견원들이 히말라야를 헤매고 다녀와서 체험담을 쓴 글을 장 자끄 아노 감독이 영화로 만들었다 그 유명한 < 티벳에서의 7>이다. 전쟁, 폭력, 마약,..등이 없는 평화로운 지상낙원의 대명사 샹그릴라 의 어원이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외교 안보 관심사를 논의하는 아시아안보회의가 있다. 2002년 아시아태평양지역의 국방수뇌(국방부장관)들이 싱가폴의 샹그릴라호텔에 모여 대화를 시작했다. 영국의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주관 하에 미국. 한국 등, 아시아 유럽지역의 27개국이 참가를 한다. 정식 명칭은 아시아안보회의(ASS : Asia Security Summit)'이지만 전문가들에겐 샹그릴라 대화(Shangri-La Dialogue)'로 더 잘 알려져 있다. 호텔이름도 그리고 이 국제기구 이름도 샹그릴라인 것은 제임스 힐튼의 소설 잃어버린 지평선 에 나오는 지상낙원인 것과 그 내용에 있어서 무관치 않다.

 13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30일 싱가폴에서 개막 되었다. 안보회의 기조연설자로 나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작심하고 중국을 겨냥한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바다와 하늘이 규칙과 법, 그리고 확립된 분쟁해결 절차의 지배를 받아야 한다고 열을 올렸다. 중국이 방공식별구역을 설정하고 해양진출 정책을 강조하면서 베트남을 비롯한 남중국해 연안에서 중국과 갈등을 빛는 국가들의 상황을 염두에 두고서 연설을 했다. 베트남,필리핀,싱가폴,인도네시아,인도, 호주 등을 한데 묶어서 대중국 전선의 오야붕 역할을 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내 보였다. 동시에 법에 의한 지배를 운운하면서 중국과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국가와 연대해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를 두고 (분쟁중인)중국을 견제하고 압박하고 나섰다. 동시에 아베 총리는 아시아의 평화를 위해서 지금까지의 그것보다 더 크고 적극적인 일본의 역할을 나열했다. 소위 그의 침략적 수식어인 적극적 평화주의도 언급했다. 연설의 말미에서 그는 주권국가들이 위압과 위협이 규칙과 법을 대신하지 못하도록 지혜를 모아서 평온한 바다를 되찾고 지켜야 할 것이라고 해양으로 팽창하는 중국을 노골적으로 겨냥했다. 대회에 참석중인 척 헤이글 미 국방장관은 싱가폴에 도착하기도 전에 특별기안에서 참가한 각국의 국방장관들과 10여 차례 회담을 할 것이지만 가장 중요한 회담은 한..일 국방장관 회담이라고 아예 규정을 했다. 중국을 의식해서 일본을 엄호했다. 불 타 오르는 아시아에서의 중국의 주도권을 단 한순간도 허용치 않겠다는 미국의 의지를 내 비춘 것이다.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 출발한 샹그릴라 대화가 통제와 견제 압박과 위협의 장으로 바뀌는 순간이다. 이 샹그릴라 대화는 주말을 거쳐서 2일까지 계속된다.

 

< 설명 : 20029월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가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평양으로 찾아갔다. 부시 대통령이 선제공격 대상으로 북한을 지목할 때여서 그야말로 세계가 놀랐다. 가장 당황한 곳은 백악관이다. 북한을 악의 축이라고 지목해서 소멸시켜야 할 대상으로 몰아붙이는 상황에서 고이즈미의 평양방문은 아무리 좋게 보아도 미국에겐 일본의 배반이다. 얼마 후에 워싱턴으로 달려와서 고개를 숙이고 용서를 빌었지만 큰 사건중의 사건이었다. 그때에 김정일. 고이즈미 간의 평양합의가 있었다. 식민지보상. 국교정상화. 일본인납치문제해결. 핵미사일문제의 해결 등 4개항이다. 전문가들은 일 북 평양선언으로 부른다. >

북한과 일본이 대북 제재와 납치 일본인 문제를 맞바꾸는 빅딜에 합의했다. 일본과 북한은 지난 25일부터 스웨덴의 스톡홀롬에서 사흘동안 공식적인 협상을 벌렸다. 협상을 끝내면서 아무런 성과가 없는 것으로 연막을 치다가 깜짝 쇼를 펼치면서 세계를 놀라게 했다. 2002년 고이즈미와 김정일간 합의한 일북 평양선언을 이어간다고 하면서 싱가폴의 샹그릴라 대화의 주도권을 완벽하게 확보했다. ( 사실, 싱가폴의 샹그릴라 대화가 개막되기 직전에 중국은 러시아의 푸틴을 베이징에 끌어들여서 미국과 일본에 대항해서는 중국과 러시아가 함께 맞짱을 뜨겠다는 표시를 했다. )

 한국의 박근혜대통령으로부터 철저하게 왕따를 당하는 아베 총리와 중국에게 극한 서운한 감정을 애써 숨겨오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과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진 결과다. 한국과 중국 간의 친밀감을 이렇게 상쇄시켜 나가겠다는 아베의 변태성 임기응변으로 보인다고 하는 전문가들도 있다. 그러나 지난해 아베의 재등장 이후에 북한과 일본간 물밑 접촉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는 얘기가 워싱턴으로부터 끊임없이 날아다닌 것을 감안하면 동북아시아의 변화는 정말로 전망과 상상을 초월하고 있음이 분명하다.    

Categories: 칼럼/오피니언
KOREAN AMERICAN CIVIC EMPOWERMENT
NEW YORK OFFICE: 163-10 NORTHERN BLVD. #307 FLUSHING, NY 11358 TEL: (718) 961-4117 FAX: (718) 961-4603
NEW JERSEY OFFICE: 185 BRIDGE PLAZA N SUITE 306 FORT LEE, NJ 07024 TEL: (201) 488-4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