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1)

좌측부터: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 찰스 라빈 뉴욕 주 하원의원, 박윤용 한인권익신장위원회 회장, 론 김 뉴욕 주 하원의원, 에드워드 브라운스틴 뉴욕 주 하원의원, 토비 앤 스타비스키 뉴욕 주 상원의원,
닐리 로직 뉴욕 주 하원의원, 미쉘 쉬멀 뉴욕 주 하원의원, 민승기 뉴욕 한인회장, 김기철 민주평통 미주 부의장
 

2014년 2월 10일, 뉴욕 주도알바니 의회 기자회견실에서 뉴욕 주 동해병기 법안에 대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기자회견은 토비 앤 스타비스키 뉴욕 주 상원의원, 에드워드 브라운스틴 뉴욕 주 하원의원, 론 김 뉴욕 주 하원의원과 민승기 한인회장, 김기철 평통부의장, 박윤용 권익신장 위원회 회장, 시민참여센터 김동찬 대표가 초청되어 기자회견이 이뤄졌다.

2014년 2월 7일, 스타비스키 의원은 뉴욕 주 교육법을 개정하고 모든 교과서에 동해병기를 요구하는 법안을 상정했다. 더불어서 브라운스틴 의원은 하원에서 같은 법안을 상정했기 때문에 상하원 공동 법안을 통해 동해병기를 위한 캠페인을 시작할 것이다.

이 법안을 상정한 의원들은 뉴욕 주에서 교육받고 있는 학생들이 동해 표기 문제에 대한 모든 관점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했다. 

브라운스틴 의원은 “이 문제가 한인 사회는 물론 여러 커뮤니티에게 상당히 민감한 문제라고 알고 있다. 일본의 강제적인 치하 아래 실시된 개명이 한인들에겐 고통스러운 기억을 되살리는 가시 같은 존재이고, 한인 사회를 대표하는 사람으로서 학생들이 이 문제를 알았으면 좋겠다”라고 발언했다. 버지니아에서 최근 통과된 동해병기법의 모멘텀을 타서 다른 주들도 버지니아와 뉴욕의 선두를 따라 동해 병기를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스타비스키 의원은, 본인의 지역구에 약 17만 6천명의 동양인이 살고 있고, 동해 표기 문제가 그들과 모두에게 중요하다고 발언했다. “일본해”라고 표기하고 교육하는 것은 청산되지 않아 남아있는 역사적인 상처를 계속 건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이 법안이 상당히 의미 있지만 일본을 모욕하기 위해 만든 법안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뉴욕 주나 시에 있는 여러 도로 명을 보면 다른 이름과 병기 되어있는 것을 목격할 수 있다고 했다. 이 문제가 국제적으로 중요한 만큼, 이 동해 병기를 통해 학생들이 좀 더 배워서 토론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론 김 의원은 이 법안은 지역구에 있는 한인들의 위상을 높여주고 자신을 가지게 할 수 있는 기회라고 했다. 그들에게 목소리를 주고, 그들의 고통과 노고를 인정하는 하나의 방침으로 동해표기를 지지한다고 했고, 먼저 주도해준 동료 의원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photo(2)

좌측부터: 박윤용 한인권익신장위원회 회장, 에드워드 브라운스틴 뉴욕 주 하원의원, 김기철 민주평통 미주 부의장, 쉘던 실버 뉴욕 하원 의장, 토비 앤 스타비스키 뉴욕 주 상원의원
민승기 뉴욕 한인회장,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 론 김 뉴욕 주 하원의원

 

추가로, 한인 밀집 지역에 근접한 지역구의 의원들도 지지하는 말을 전했다.

북서 낫소 카운티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미쉘 쉬멜 하원의원은 학생들과 다음 세대들을 위한 대화의 장을 열기 위해 이 법안을 지지한다고 했다. 역사를 이해해야지 세상을 더 크게 볼 수 있고 올바른 것을 추구할 수 있다고 했다. 역사가 다시 반복되는 것을 막기 위해선 이 법안이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했다.

남부 퀸즈 카운티를 대표하는 닐리 로직 하원의원은 우리가 서로의 문화와 역사에 민감해야 되고 서로를 갈라놓는 선을 넘어야 한다고 했다. 국제적으로 분쟁이 계속 뜨거워지는 가운데 뉴욕 학생들은 이 분쟁을 통해 시야를 넓히고 다른 사람들의 사고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기 원한다고 했다. 

한인 사회에선 민승기 뉴욕 한인회장은 앞으로 범동포적인 위원회를 만들어서 추진하겠다는 말을 전했다.  김기철 평통 부의장은 오늘 그 동안 잘못된 것을 바로잡기 위해서 참석했고, 한인 사회가 힘을 합하여 총력을 가해야 한다고 했다. 박운용 한인권익신장위원회 회장은 동해병기는 한국과 일본 사이의 바다가 누구 것이냐를 다투는 것이 아니라 예전에 사용했던 이름을 복원시키는 것이라고 했다. 김동찬 대표는 동해병기는 현재 우리가 가진 최고의 옵션이고 우리가 일제치하 때 빼앗긴 이름들을 돌려받는 노력의 시작이라고 했다.

Categories: Top, 뉴스
KOREAN AMERICAN CIVIC EMPOWERMENT
NEW YORK OFFICE: 163-10 NORTHERN BLVD. #307 FLUSHING, NY 11358 TEL: (718) 961-4117 FAX: (718) 961-4603
NEW JERSEY OFFICE: 185 BRIDGE PLAZA N SUITE 306 FORT LEE, NJ 07024 TEL: (201) 488-4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