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2월 3일 뉴욕타임즈 섹션 A1에 아사히신문에 대한 일본 우익의 공격을 다루는 기사가 실렸다.

마틴 패클러 (Martin Fackler) 기자가 쓴 “일본 우익[세력]은 전쟁범죄를 수정하기 위하여 신문사를 공격하고 있다” (Rewriting the War, Japanese Right Attacks a Newspaper)는 최근 일본 우익세력, 국수주의, 역사수정주의 세력이 아사히 신문, 우에무라 다카시 등 관련 인사들에게 가하는 협박과 인신공격을 다뤘고, 일본 우익의 재등장을 다루고 있다. 일본이 지속적으로 급우경화되고, 일본군 강제 성노예 동원의 책임을 회피하고, 역사를 새로 쓰려고 하는 조짐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 기사의 원문과 번역문이 아래에 있다.

“Rewriting the War, Japanese Right Attacks a Newspaper” by Martin Fackler (http://nyti.ms/1rTI1XN)

SAPPORO, Japan — Takashi Uemura was 33 when he wrote the article that would make his career. Then an investigative reporter for The Asahi Shimbun, Japan’s second-largest newspaper, he examined whether the Imperial Army had forced women to work in military brothels during World War II. His report, under the headline “Remembering Still Brings Tears,” was one of the first to tell the story of a former “comfort woman” from Korea.

Fast-forward a quarter century, and that article has made Mr. Uemura, now 56 and retired from journalism, a target of Japan’s political right. Tabloids brand him a traitor for disseminating “Korean lies” that they say were part of a smear campaign aimed at settling old scores with Japan. Threats of violence, Mr. Uemura says, have cost him one university teaching job and could soon rob him of a second. Ultranationalists have even gone after his children, posting Internet messages urging people to drive his teenage daughter to suicide.

The threats are part of a broad, vitriolic assault by the right-wing news media and politicians here on The Asahi, which has long been the newspaper that Japanese conservatives love to hate. The battle is also the most recent salvo in a long-raging dispute over Japan’s culpability for its wartime behavior that has flared under Prime Minister Shinzo Abe’s right-leaning government.

This latest campaign, however, has gone beyond anything postwar Japan has seen before, with nationalist politicians, including Mr. Abe himself, unleashing a torrent of abuse that has cowed one of the last strongholds of progressive political influence in Japan. It has also emboldened revisionists calling for a reconsideration of the government’s 1993 apology for the wartime coercion of women into prostitution.

“They are using intimidation as a way to deny history,” said Mr. Uemura, who spoke with a pleading urgency and came to an interview in this northern city with stacks of papers to defend himself. “They want to bully us into silence.”

“The War on The Asahi,” as commentators have called it, began in August when the newspaper bowed to public criticism and retracted at least a dozen articles published in the 1980s and early ’90s. Those articles cited a former soldier, Seiji Yoshida, who claimed to have helped abduct Korean women for the military brothels. Mr. Yoshida was discredited two decades ago, but the Japanese right pounced on The Asahi’s gesture and called for a boycott to drive the 135-year-old newspaper out of business.

Speaking to a parliamentary committee in October, Mr. Abe said The Asahi’s “mistaken reporting had caused many people injury, sorrow, pain and anger. It wounded Japan’s image.”

With elections this month, analysts say conservatives are trying to hobble the nation’s leading left-of-center newspaper. The Asahi has long supported greater atonement for Japan’s wartime militarism and has opposed Mr. Abe on other issues. But it is increasingly isolated as the nation’s liberal opposition remains in disarray after a crushing defeat at the polls two years ago.

Mr. Abe and his political allies have also seized on The Asahi’s woes as a long-awaited chance to go after bigger game: the now internationally accepted view that the Japanese military coerced tens of thousands of Korean and other foreign women into sexual slavery during the war.

Most mainstream historians agree that the Imperial Army treated women in conquered territories as spoils of battle, rounding them up to work in a system of military-run brothels known as comfort stations that stretched from China to the South Pacific. Many were deceived with offers of jobs in factories and hospitals and then forced to provide sex for imperial soldiers in the comfort stations. In Southeast Asia, there is evidence that Japanese soldiers simply kidnapped women to work in the brothels.

Among the women who have come forward to say they were forced to have sex with soldiers are Chinese, Koreans and Filipinos, as well as Dutch women captured in Indonesia, then a Dutch colony.

There is little evidence that the Japanese military abducted or was directly involved in entrapping women in Korea, which had been a Japanese colony for decades when the war began, although the women and activists who support them say the women were often deceived and forced to work against their will.

The revisionists, however, have seized on the lack of evidence of abductions to deny that any women were held captive in sexual slavery and to argue that the comfort women were simply camp-following prostitutes out to make good money.

For scholars of the comfort women issue, the surprise was not The Asahi’s conclusion that Mr. Yoshida had lied — the newspaper acknowledged in 1997 that it could not verify his account — but that it waited so long to issue a formal retraction. Employees at The Asahi said it finally acted because members of the Abe government had been using the articles to criticize its reporters, and it hoped to blunt the attacks by setting the record straight.

Instead, the move prompted a storm of denunciations and gave the revisionists a new opening to promote their version of history. They are also pressing a claim that has left foreign experts scratching their heads in disbelief: that The Asahi alone is to blame for persuading the world that the comfort women were victims of coercion.

Though dozens of women have come forward with testimony about their ordeals, the Japanese right contends it was The Asahi’s reporting that resulted in international condemnation of Japan, including a 2007 resolution by the United States House of Representatives calling on Japan to apologize for “one of the largest cases of human trafficking in the 20th century.”

For conservatives, humbling The Asahi is also a way to advance their long-held agenda of erasing portrayals of Imperial Japan that they consider too negative and eventually overturning the 1993 apology to comfort women, analysts say. Many on the right have argued that Japan’s behavior was no worse than that of other World War II combatant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bombing of Japanese civilians.

“The Asahi’s admission is a chance for the revisionist right to say: ‘See! We told you so!’ ” said Koichi Nakano, a political scientist at Sophia University in Tokyo. “Abe sees this as his chance to go after a historical issue that he believes has hurt Japan’s national honor.”

The Asahi’s conservative competitor, The Yomiuri Shimbun, the world’s highest-circulation newspaper, has capitalized on its rival’s troubles by distributing leaflets that highlight The Asahi’s mistakes in reporting on comfort women. Since August, The Asahi’s daily circulation has dropped by 230,797 to about seven million, according to the Japan Audit Bureau of Circulations.

Right-wing tabloids have gone further, singling out Mr. Uemura as a “fabricator of the comfort women” even though his article was not among those that The Asahi retracted.

Mr. Uemura said The Asahi had been too fearful to defend him, or even itself. In September, the newspaper’s top executives apologized on television and fired the chief editor.

“Abe is using The Asahi’s problems to intimidate other media into self-censorship,” said Jiro Yamaguchi, a political scientist who helped organize a petition to support Mr. Uemura. “This is a new form of McCarthyism.”

Hokusei Gakuen University, a small Christian college where Mr. Uemura lectures on local culture and history, said it was reviewing his contract because of bomb threats by ultranationalists. On a recent afternoon, some of Mr. Uemura’s supporters gathered to hear a sermon warning against repeating the mistakes of the dark years before the war, when the nation trampled dissent.

Mr. Uemura did not attend, explaining that he was now reluctant to appear in public. “This is the right’s way of threatening other journalists into silence,” he said. “They don’t want to suffer the same fate that I have.”

번역문: 일본 우익[세력]은 전쟁범죄를 수정하기 위하여 신문사를 공격하고 있다. 번역: 노채원

우에무라 다카시는 그의 커리어를 바꿀 기사를 33세에 썼다. 한 때, 일본에서 두번째로 큰 아사히신문사의 탐사보도 전문 기자였던 그는 일본군이 2차 세계 대전 중, 여성들을 강제적으로 위안소에 일하게 했느냐를 취재했다. “기억은 아직도 눈물을 부른다.”라는 그의 리포트는 최초로 한국의 “위안부” 생존자의 이야기를 싣는 기사 중 하나였다.

한 세기의 사분의 일의 시간이 지난 지금, 언론계에서 은퇴한 우에무라는 그 기사로 인해 일본 우익의 표적이 되고 말았다. 우익 일간지들은 일본과 담판을 짓기 위한 한국의 흑색선전을 도왔다는 명목으로 우에무라를 반역자로 몰아세웠다. 우에무라에 따르면, 이 폭력의 위협 때문에 교수직 하나를 잃었고, 또 다른 강사직이 뺐길 수 있다고 했다. 극우파는 심지어 그의 자녀들까지 표적으로 삼았고, 그의 10대 딸을 자살을 강요하는 메시지들을 뿌리고 있다.

이러한 위협들은 일본 보수파들이 제일 싫어하는 아사히신문에 대한 극우 미디어와 정치인들의 광범위하고 신랄한 공격들의 일부분이다. 이 싸움은 근래 우경화된 아베 신조 내각아래 더욱 더 불거진 전범문제의 책임을 묻는 분쟁에 울린 총성이다.

그러나 현재의 아베정부의 운동은 전후 (戰後) 일본에서 현재까지 벌어진 일들 중에서 제일 악랄한 것으로 평가되며, 아베 신조 내각총리대신을 포함한 국수주의 정치인들의 강렬한 학대로 이어져 일본의 마지막 진보진영 중 하나인 아사히신문을 수그러들게 했다. 또한 1993년 발표된 고노 담화의 재평가를 촉구하는 역사수정주의자들에게 힘을 실어주었다.

우에무라는 다급한 심정으로 “그들은 역사를 부정하기 위해 협박을 이용하고 있다,” 그리고 “그들은 우리를 침묵시키기 위해 위협을 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아사히 [신문]과의 전쟁”으로 알려진 이 분쟁은 지난 8월 아사히 오보 사건이 발단이 되었다는 지적을 공개적으로 받고, 1980년부터 1990년 초에 실린 약 12개의 기사들을 철회하였다. 이 기사들은 조선 여성들을 위안소에서 사용될 목적으로 납치했다고 주장한 요시다 세이지의 증언들을 담고 있다. 요시다의 발언들은 20년 전 신빙성을 잃었지만, 일본 우익세력은 아사히의 결정을 트집 잡아 신문사를 닫게 하자는 보이콧을 주장하고 있다.

지난 10월 일본 국회의 위원회 대상으로 아베 내각총리대신은 아사히의 “잘못된 보도가 많은 사람들에게 상처와 슬픔, 고통과 분노를 안겨주었고, 일본의 이미지를 실추시켰다”라고 발언했다.

분석가들의 의견을 따르면, 이번 달 치러지는 일본 선거를 대비하여 보수 세력들이 중좌파 언론의 수장인 아사히신문을 흔들려하고 있다고 한다. 아사히는 지속적으로 일본의 군국주의에 대한 참회를 지지해왔고 다른 이슈에 대하여 아베와 대립되는 의견을 발표해왔다. 하지만, 2년 전 일본 선거에서 진보적인 야당이 처절하게 참패하는 바람에 (아사히는) 상당히 격리된 상황이다.

아베와 그의 지지 세력은 아사히가 흔들릴 때를 틈타서 더 큰 계략을 세우고 있다. 2차 세계대전 중, 일본군은 수십만 명의 여성들이 강제로 성노예로 만들었다는 것이 국제적으로 인정된 것을 표적으로 삼고 있다.

상당수의  주류 역사학자들은 일본제국군이 점령된 지역의 여성들을 전리품으로 간주하고 중국부터 남태평양까지 이어지는 상당수의 위안소에 배치했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 많은 여성들은 병원이나 공장에서 일하게 해준다는 거짓제안에 속아 위안소에서 성노예생활을 했다. 동남아시아에서는 여성들이 일본군에 의해 납치되었다는 증거도 발견되었다.

이 생존자들은 중국, 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네덜란드령)의 네덜란드계 여성들로 구성되어있다.

전쟁 시작 전부터 일본의 식민지였던 조선에서 일본군이 여성들을 직접적으로 납치하거나 이에 연관되어 있다는 것을 보증하는 자료는 미비하다, 그러나 생존자들과 이들을 지지하는 시민단체들은 생존자들이 거짓으로 모집되었거나 억지로 성상납을 하게 되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증거가 미비하다는 것을 틈타, 수정주의자들은 “위안부” 성노예설을 적극적으로 부정하고, “위안부”는 단순히 돈을 많이 벌기 위해 군영을 드나들었던 매춘부라고 주장하고 있다.

“위안부”문제를 연구하는 학자들이 놀란 것은 아사히신문이 요시다의 증언이 거짓이었다고 발표하는 것 보다 (요시다의 증언을 입증할 수 없다고 1997년에 발표), 관련 기사를 공식적으로 철회하는데 상당히 많은 시간이 걸렸다는 것이다. 아사히 직원들에 따르면 마침내 아베 내각의 일원들이 그 기사들을 이용해 아사히 기자들을 비난하였고, 기록을 바로잡음으로서 그 공격을 막길 희망했다고 하였다.

그러나 이 조치는 맹렬한 비난을 일으켰고, 수정주의자들에게 그릇된 역사를 전파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였다. 또한 수정주의자들은 아사히신문이 국제사회가 “위안부” 생존자들이 강제적으로 잡혀갔다는 것을 믿게 한 장본인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많은 전문가들은 믿기지 않는 광경에 난해해하는 상황을 초래하고 있다.

수십 명의 여성들이 그들의 경험을 바탕으로 하여 증언하였지만, 일본 우익세력은 아사히의 보도로 인하여 일본이 “20세기 최대의 인신매매 사건 중 하나”인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사과를 요구하는 2007년 미국 연방하원 결의안을 포함한 국제적인 규탄을 받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분석가들은 아사히를 비하하는것이 보수세력에겐  제국주의 일본의 추락한 이미지를 삭제하고 1993년 고노담화를 무효화 시키는 또 하나의 방법이라고   주장한다. 일본 극우세력의 상당수는 2차 세계대전 중 일본의 행동은 참전한 국가들과 일본 민간인들을 대상으로 폭격한 미국과 다를 바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소피아 대학교의 정치학자인 나카노 고이치 교수는 “아사히가 오보를 인정하는 것은 수정주의자들에게 “봐라! 우리 주장이 옳다!”라고 주장할 수 있는 권리를 주는 기회를 주는 것이다”라고 했고 “아베는 일본의 국가적인 명예를 떨어뜨린 역사 문제를 잡을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라고 하였다.

세계에서 제일 많은 판매부수를 자랑하고 아사히의 보수 라이벌인 요미우리신문은 상대의 곤란한 상황을 틈타서 “위안부” 문제에 대한 아사히의 오보를 고발하는 전단을 살포했다. 일본 발행부수공사에 따르면, 지난 8월 이후 아사히신문의 발행부수는 230,797부가 줄었고, 약 7백만 부가 현재 발행되고 있다고 했다.

우에무라의 기사는 아사히가 철회한 기사에 해당이 안 되지만, 우익 일간지들은 그를 “위안부 제조자”라고 낙인찍고 있다.

우에무라는 아사히신문이 위협 때문에 본인을 보호하지도 못할 뿐만 아니라 본사도 지키지 못하고 있다고 하였다. 지난 9월에는, 아사히신문의 임원진이 공개사과를 했고 편집국장을 해고 했다.

우에무라를 지지하는 청원서를  구성하는것에 도움을 준 정치학자 야마구치 지로는 “아베는 아사히의 문제를 이용해서 다른 미디어들도 자기 검열을 하도록 겁을 주고 있다”, 그리고 “새로운 형태의 맥카시이즘이다”라고 말했다.

우에무라 씨가 지역 문화와 역사에 대해서 강연하는 호쿠세이가쿠엔대학교는 극 국수주의자들의 끝없는 폭탄테러 협박 때문에 그와 계약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최근 한 오후에 우에무라를 지지하는 몇 명은 모여서 반론을 짓밟은 일본의 위험성과 국가가 지난날에 저질렀던 실수의 반복을 경고하는 설교를 듣기 위해모였었다.

우에무라는 그 자리에 없었다.  그는 최근에는 공적인 자리에 나타나기를 꺼린다고 설명하였다. “이게 바로 다른 기자들을 침묵하게 만드는 우익들의 위협입니다. “그들은 저와 똑 같은 일을 겪질 원지 않을 것이니까요.”

Categories: 뉴스
KOREAN AMERICAN CIVIC EMPOWERMENT
NEW YORK OFFICE: 163-10 NORTHERN BLVD. #307 FLUSHING, NY 11358 TEL: (718) 961-4117 FAX: (718) 961-4603
NEW JERSEY OFFICE: 185 BRIDGE PLAZA N SUITE 306 FORT LEE, NJ 07024 TEL: (201) 488-4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