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9월 25일, 시민참여센터는 KCS 회관에서 동아시아 역사 정의 인턴쉽의 대한 다큐멘터리의 상영회와 기금모금을 했다.

이 다큐멘터리는 김창종 감독의 작품으로 지난 1년간 퀸즈보로 커뮤니티 칼리지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동아시아역사 정의 인턴쉽을 다루었다. 약 30분 정도의 길이인 이 다큐멘터리는, 인턴쉽의 시작과 지원한 학생 인턴들의 생각의 변화를 소재로 하고 있다.

다큐멘터리의 상영 후, 박제진 변호사가 인턴쉽의 목적을 설명하고 있다.

다큐멘터리 상영 후, 박제진 변호사와 김창종 감독이 인턴쉽의 목적을 설명하고 있다.

 

CameraZOOM-20130925200335670_20130925231918383a

김창종 감독은 지난 2006년 위안부 결의안 캠페인부터 시민참여센터의 활동을 영상으로 기록해왔고 이 작품을 통해 한인 사회가 이 인턴쉽에 대해 더 큰 관심을 가짐을 바램으로 제작하게 되었다.

약 25명 정도 참석을 했고 한인 뿐만 아니라 중국인들도 참석해서 다큐멘터리를 봤다.

이 인턴쉽의 궁극적인 목적은 위안부 문제와 일본이 2차 세계대전 때 저지른 만행들의 대한 증언과 기록을 정리해서 미국의 공립학교들에게 교재로 배포하고 미래에 이런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시키는 것이다.

시민참여센터 김동찬 대표는 이 인턴쉽을 수료한 학생들이 학우들에게 자신이 배운 것을 알려서 많은 학생들이 이 인턴쉽에 지원하기 원한다고 했다. 이 교육을 통해서 시너지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이 인턴쉽을 적어도 4학기 (2년)동안 진행해야 되고, 한인사회의 격려와 후원이 절실하다고 하였다.

시민참여센터는 이 인턴쉽을 위해서 추가로 상영회를 계획하고 있다. 인턴쉽을 후원하기 위해서는 시민참여센터 홈페이지(www.kace.org)를 방문하면 된다.

 

이 날 상영된 다큐멘터리의 한 장면이다.

이 날 상영된 다큐멘터리의 한 장면이다.

이 날, 인턴쉽의 강사인 김지민 박사, 김창종 감독, 박제진 변호사, 송원석 프로그램 디렉터, 최영수 이사, 김동찬 대표가 참석하였다.

KOREAN AMERICAN CIVIC EMPOWERMENT
NEW YORK OFFICE: 163-10 NORTHERN BLVD. #307 FLUSHING, NY 11358 TEL: (718) 961-4117 FAX: (718) 961-4603
NEW JERSEY OFFICE: 185 BRIDGE PLAZA N SUITE 306 FORT LEE, NJ 07024 TEL: (201) 488-4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