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1_2880a

2013년 7월 11일, 퀸즈보로 커뮤니티 칼리지 부속 쿱퍼버그 홀로코스트 센터에서 위안부 생존자 이옥선 할머니와 홀로코스트 생존자 할머니의 만남 행사를 가졌다.

이 행사에서는 한국 “나눔의 집”에서 방문하신 이옥선 할머니께서 직접 증언을 하시었고 캘리포니아 가주한인포럼의 김현정씨가 통역을 맡았다.

CJ1_3138a

약 50명이 모인 이 자리에서 할머니의 증언을 듣고 경악을 감추지 못하는 이들도 있었다.

이 할머니는 자신이 겪은 고통과 수치감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지만 일본이 벌이고 있는 역사적 과오를 비판하고 수정하기 위해 미국까지 와서 이야기 하고 있다고 말하였다.

특히 이 자리에는 2011년 위안부 할머니와 홀로코스트 생존자의 만남에 참석한 에델 카츠 할머니와 한나 리브만 할머니가 다시 방문해서 이옥선 할머니의 증언을 다시 듣게 되었다.

CJ1_2910a
행사의 사회를 맡은 아더 플루그 박사 (쿱퍼버그 홀로코스트 센터 소장)은 시민참여센터와 협력하면서 미국의 교육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열었고 2차 세계대전 중 일본이 벌인 전범을 가르치고 위안부 이슈에 대해서 교육하는 아시아 역사 인턴쉽 프로그램을 만들게 되어서 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인턴쉽을 이수한 이 학생들은 미래를 위한 보험이며, 다음 세대에게 이 역사적 진실을 알릴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고 했다.

이옥선 할머니의 증언을 들은 후, 인턴쉽 과정을 수료한 학생 중 몇 몇이 나와서 자신이 느낀 감정과 다짐을 설명하는 기회가 있었다.

한 학생은 자신이 배운 진실과 할머니들이 겪은 고통을 결코 말로 표현을 못하겠다고 생각해서 직접 그림을 그려서 전시하였다. 이 그림은 일본군이 앗아간 청춘과 순결, 그리고 그 치욕을 말로 꺼내지 못하는 여성의 고통을 표현하는 강한 작품이다.

CJ1_3044a
또 다른 학생은 일본군의 만행을 책과 영상으로만 배워왔는데 직접 할머니의 증언을 들으니 마음으로 느끼게 되었다며 일본의 사과를 촉구하였다.

이 날 행사에 찰스 라빈 뉴욕 주 하원의원, 데이빗 웨프린 뉴욕 주 하원의원, 론 김 뉴욕 주 하원의원 등 여러 지역 정치인사들이 참석해서 일본의 역사변절과 인권 유린을 강하게 비판하고, 후세들에게 교육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찰스 라빈 의원은 “이 고통은 할머니들이 겪었고, 이 문제를 해결 하는 것은 우리 몫이라”며 학생과 사회에 관심과 지지를 부탁했다.

론 김 의원은 “나눔의 집”을 직접 방문했고 그 때의 경험에 대해서 말하였다. 김 의원은 “비록 치욕스럽고 악몽 같은 일을 겪으셨지만 명예회복을 위해 목소리를 높이신 할머니들은 용감하다”며 할머니들을 격려했고, 아시아 역사 인턴쉽 프로그램에 참여한 인턴들의 노력을 치하했다.

행사엔 이소영 선생님이 몇 개의 곡을 준비하였고 특히 이옥선 할머니와 함께 “아리랑”을 불렀다.

CJ1_3171a

이 행사와 할머니의 초청을 도와주신 중화음식점 중국집, 유니언 삼수갑산, 침 한방에 지팡이를 던지고 할머니가 걸을수 있게 한 성심당 한의원께 감사를 표합니다.

자원봉사로 도와주신 이옥자, 배성진 선생님께 감사 드립니다.

Categories: 뉴스
KOREAN AMERICAN CIVIC EMPOWERMENT
NEW YORK OFFICE: 163-10 NORTHERN BLVD. #307 FLUSHING, NY 11358 TEL: (718) 961-4117 FAX: (718) 961-4603
NEW JERSEY OFFICE: 185 BRIDGE PLAZA N SUITE 306 FORT LEE, NJ 07024 TEL: (201) 488-4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