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핫라인 및 투표소 확인을 하는 시민참여센터 직원 및 인턴들]

 

2012년 뉴욕주 6월 연방 상/하원 예비선거를 대비하여 시민참여센터는 투표하는 한인 유권자들을 도와주기 위해 핫라인 서비스를 만들었다.

오전 7시부터 시작된 이 핫라인은 총 수십통의 선거관련 전화를 받았고 (오후 8시 기준), 선거 전 날에도 총 10여통의 문의전화를 받았다. 

이번 선거는 투표율도 저조했지만, 여러 가지의 문제도 많았다.

이 중 제일 심각한 문제는 뉴욕시 선거관리위원회 (이하 선관위) 에서 선거 안내편지를 상당수의 유권자들에게 안 보냈다는 것이다. 선거 당일 아침에 코로나 노인 아파트에서 받은 제보에 의하면, 거주 노인 대다수가 통보를 받지도 못 하였고, 오늘 투표를 해야되는지의 여부를 아침에 한국어 신문/라디오를 통해서 알게 되었다고 한다. 여러 유권자들은 시민참여센터에 전화를 해서 당일날 선거가 있는지를 물어보고, 어떤 종류의 선거인지 물어본 경우가 많았다. 

주소 이전 및 당적 이전을 하신 유권자들이 시민참여센터를 통해서 유권자등록/당적변경을 확인하려고 했을 때, 뉴욕주 선관위의 웹사이트는 작동이 안 됐었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작동이 안 되어서 확인을 할 수가 없었다. 

예비선거와 본 선거를 혼돈한 유권자들도 많았다. 6월 예비선거를 위해서 투표소에 들어갔으나, 당적이 다르거나 당 등록이 안 된 한인 분들이 돌려보내진 경우도 있었다. 

뉴욕 주에선 보통 9월에 모든 예비선거를 통합해서 진행했으나, 연방 상/하원 선거를 6월로 앞당기는 바람에 여러 차질이 빚어진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선관위의 착오는 그냥 넘어갈 것이 아니라고 생각된다. 유권자 한 두명이 선거 안내편지를 우편으로 받지 못 하였다면 이해할 수 있겠지만, 한 노인 아파트 전체가  선거안내편지를 받지 못 하고, 선거 당일까지 선거의 여부를 모르고 있었다면 이 상황은 분명한 직무유기이다.

2012년 6월 예비선거의 투표율이 낮은 이유는 유권자의 무관심에도 있겠지만, 선관위의 책임이 크다고 간주된다. 

 

 

KOREAN AMERICAN CIVIC EMPOWERMENT
NEW YORK OFFICE: 163-10 NORTHERN BLVD. #307 FLUSHING, NY 11358 TEL: (718) 961-4117 FAX: (718) 961-4603
NEW JERSEY OFFICE: 185 BRIDGE PLAZA N SUITE 306 FORT LEE, NJ 07024 TEL: (201) 488-4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