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오래 사신 많은 분들이 이구동성으로, 백인이 아닌 사람이 언젠가는 대통령이 될 것이라 생각했지만 이렇게 빨리 될줄은 상상을 하지 못했다라고 말씀 하시는 것을 들었다. 또한 덧 붙이는 말씀들이 미국이 바뀌고 있는 것 같다 였다.
그렇다, 1월 20일 워싱턴에서 미국의 제 44대 대통령으로 취임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바로 미국이 변하고 있다는 그 상징일 것이다.
무엇이 얼마만큼 바뀔지, 무엇을 어떻게 바꾸어야 할지 아직 새로운 정부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고, 다만 경제위기에 대처하기 위한 행보만이 보일뿐이다.
이제 우리는 한인들이 밀집하여 살고 있고, 연방의회와 정부보다도 우리의 일상적인 생활에 더 구체적으로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뉴욕과 뉴저지 더 나아가 각각의 시와 타운의 선거와 행정에 구체적인 관심을 보이고 참여 하여야 할 것이다.
2009년 뉴욕에서는 시장선거와, 지역구별로 시의원 선거가 있다. 뉴저지에서도 시장과 시의원 주 상하원 선거가 있다.
무엇보다도 올해 선거에서 3선을 선언한 불룸버그 뉴욕 시장과 에디슨의 최준희 시장의 선거가 한인사회의 주요 관심이 될 것이다. 먼저 한인들이 가장 밀집한 뉴욕시 부터 살펴 보자
뉴욕 시장은 매 4년마다 11월에 선출을 한다. 뉴욕시는 맨하탄, 브롱스, 부룩클린, 퀸즈 그리고 스테이튼 아일랜로 이루어진 5개 보로로 구성되어 있다. 이렇게 5 보로가 하나의 뉴욕시로 거듭난 것은 1898년 1월에 ‘Great New York’ 이란 이름으로 통합하면서 였다. 그리고 그 초대 시장이 바로 Robert A. Van Wyck 이다. 바로 Van Wyck 익스프레스 웨이가 그의 이름이다. 한편 1897년 부터 지금까지 31번의 뉴욕 시장 선거가 있었고 그중 19번은 민주당이, 8번은 공화당이 그리고 나머지 4번은 그 외 정당이 승리를 하여 뉴욕시는 줄곧 민주당이 집권을 하였다
현제의 마이크 불룸버그 시장은 원래 민주당이었지만 공화당으로 당적을 바꾸어 2001년, 2005년 재선에 성공하였고, 다시 공화당에서  독립당으로 바꾸어 3번째 출마를 한다.
뉴욕의 시장은 시의 최고 행정 책임자이다, 그리고 4명의 부시장의 보좌를 받고, 수많은 부서들과 공무원들, 커미션들(공식적으로 어떤 것을 알아내거나 조정하는 업무를 부여받은 위원회), 보드(조직에서 규칙이나 중요한 사항들을 결정하는 위원회)등을 통솔한다.

시장은 또한 시정부 안에 있는 국,부서, 혹은 자리들을 만들거나, 변경하거나, 폐지할 수 있다.
시장은 4년 임기의 연임을 할수 있다.(2009년에 시의원들과 함께 3선으로 변경), 그리고 예산에 대한 책임을 가지고 있고, 시행정 대리자들과 비선출직의 책임자들을 지명과 해임 할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다.

그동안 뉴욕시의 선출직들은 Term Limit(2번 이상 연임금지)법안으로 인해 2번 임기가 끝난 이후 다른 곳으로 자리를 찾아서 가야했다. 그러나 현 불룸버그 시장과 시의원들은 스스로 법을 바꾸어 3번 연임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

그러면 올해 뉴욕시의 시장 선거에는 누가 준비를 하고 있을까?
현제 뉴욕시 선거관리 위원회에 정식 등록된 상황은 아니지만 2009년 시장 도전 인사들은 오래전부터 준비를 해왔다. 그중 민주당에는 ,뉴욕주 연방하원의원인 Anthony D. Weiner (부루클린과 퀸즈일부로 이루어진 제 9지역구), 현 감사원장인 William Thompson,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퀸즈카운티 화잇 스톤의 제 19지역구 시의원인  Tony Avella등이고 그밖에도 여러 인물들이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한편 공화당 시장 도전 인사들은
Bruce Blakeman, 변호사이고 뉴욕 뉴저지 항만청 이사로서 공화당 경선 참여를 선언 했고, John Catsimatidis, 레드 애플 그룹의 최고경영자도 공화당 경선참여를 선언 했다. 이밖에도 래이몬드 켈리 뉴욕 시경 커미셔너를 비롯하여 많은 인사들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이밖에도 자유당이나 녹색당에서 준비를 하고 있는 인사들이 많이 있다.

지금까지 한인들의 투표성향은 연방 선출직을 뽑을 때 오히려 높았다. 미국은 독립된 사법과 입법나아가 경찰, 주 방위군을 가진 주들의 연방 공화국이다. 이들 주들이 자신들이 가진 권한을 최대한 보장 받으면서 연방에 충성을 하는 것이 미국 연방제의 특징이다. 초기 미국의 연방이 성립될 때도 어떻게 하면 연방권력을 최소화 할 것인가를 두고 수년을 토론했을 정도로 미국의 각 주권력의 권한이 대부분의 시민들에게 영향을 미친다. 그렇기 때문에 미국 시민들의 경제 문제, 의료와 교육의 문제, 생활환경에 관한 문제는 시의원 주 상하의원이 더욱더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한인 사회는 스몰비지니스가 가장 중요한 경제의 동력원이다. 그러나 위기의 경제는 가장 먼저 스몰 비지니스에 치명타를 안기기 시작했다. 뉴욕과 뉴저지에서 이러한 스몰비지니스를 정책적으로 지켜내는 책임은 바로 지역의 정치인들이고 그중 시장의 역할을 결정적일 수 있다.

2009년 뉴욕 시장선거의 초미의 관심사는 무엇보다도 뉴욕시 경제문제와 함께 불룸버그 시장의 3선 도전이 될 것이다.

Categories: 칼럼/오피니언
KOREAN AMERICAN CIVIC EMPOWERMENT
NEW YORK OFFICE: 163-10 NORTHERN BLVD. #307 FLUSHING, NY 11358 TEL: (718) 961-4117 FAX: (718) 961-4603
NEW JERSEY OFFICE: 185 BRIDGE PLAZA N SUITE 306 FORT LEE, NJ 07024 TEL: (201) 488-4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