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워드 딘’ 과 ‘바락 오바마’의 민주당.

  민주당의 이념적 정체성을 부르짖으며 2004년 대선전에서 바람을 일으켰던 ‘하워드 딘’은 당시 부시 대통령의 이라크 전쟁을 가장 강력하게 비판했다. 그가 이라크 전쟁을 비판한 것이 눈에 뜨이게 드러난 것은 당시 전쟁이 세계적인 이슈였기 때문이었지 사실은 레이거노믹스로 통칭되는 미국사회의 지나친 보수화 경향을 비판했었다.

사회가치 논쟁에서도 시대의 흐름을 강조했지만 특히 ‘하워드 딘’은 시장경제에서 자본가들의 횡포를 비판했다. 자본방임의 월스트릿 금융투기를 예로 들면서 생산성에 주목하지 않고서 이자율을 쫓아서 국경을 넘나드는 국제투기자본의 위험성을 그는 일찌감치 내다보고 경고했던 것이다. ‘하워드 딘’의 예측은 정확했지만 4년 빨랐다.

‘바락 오바마’가 그의 상황예측을 딛고서 대통령에 당선 되었다. 그래서 당의 진로를 결정한 사람은 ‘하워드 딘’이었고 그러한 당의 진로 방향을 가장 옳게 이해해서 대통령에 당선된 사람이 바로 ‘바락 오바마“다.
’바락 오바마‘ 는 그것을 이념적 편향의 문제로 지적하지 않고 ”균형과 통합“으로 해석했다. 단순한 논리의 가장 간결한 표현이었다.      

  만 2년전, 중간선거의 결과를 놓고서 민주당 전략가들은 당의 진로에 대한 갑론을박의 열띤 논쟁을 벌였다. 중간 선거를 통해서 ‘조지 부시’ 공화당 권력으로부터 민심이 완전하게 떠난 것이 확인되었고, 그로 인하여 2008년 대통령선거에서 민주당의 백악관 탈환은 시간문제로 보였다. ‘힐러리 클린턴’이 당의 대통령 후보가 될 것이란 것도 거의 확정적이었다.

그러나 당을 책임 맡은 민주당 전국위원회 의장인 “하워드 딘”은 중대한 결심을 해야 했다. 그는 백악관 탈환에 집중해야 할지 아니면 30년 민주당 집권의 플랜을 만들어서 당을 개혁하는데에 초점을 둬야 할지 판단을 해야 했다. 그것은 ‘힐러리 클린턴’이냐, 아니면 ‘바락 오바마’냐 의 문제였다.

당의 개혁을 우선시 했다가 백악관 입성에 실패했던 1972년의 망령이 아직도 민주당 당료들의 뇌리에 살아있기 때문에 이것은 대단히 민감한 문제였다. 그러나 ‘하워드 딘’의 목표는 미국이 나아갈 방향을 옳게 잡아야 한다는 신념에 맞추어져 있었다. 그래서 그는 오바마의 뛰어난 리더쉽에 가장 크게 안도했고 군중동원식의 오바마의 바람을 가장 크게 반겼다.

‘하워드 딘’ 의장은 오바마의 대통령 당선을 “ 역시 미국은 하나님이 축복한 나라다 ”라고 했다. 그 이유는 예비경선이 막상막하의 치열한 경쟁이었지만 패자가 깨끗하게 승복 할 수 있도록 공정하게 경쟁이 유지된 것은 신의 은총이 아니면 가능한 일이 아니라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흑.백의 대결이었는데도 그렇게 되었다는 것은 기적적인 일이라고 한다.

‘하워드 딘’은 4년 동안 민주당을 이끌어 오면서 당의 목표인 권력을 쟁취했고 동시에 당의 이념적 정체성을 확보했다. 인기영합주의로 당의 울타리를 넘나들면서 당의 강령과 정책을 쪼개어 파편화 시킨 클린턴식 민주당의 당권을 새로운 세력에 맡기면서 미국사회에 새로운 비젼을 제시했다.

오바마의 등장은 기득권만이 존재했던 워싱턴의 정치권력을 해체하고 국민권력의 시대를 열었다. 오바마의 등장은 정치.경제.문화..등 각 분야에서 자본의 지배를 무너뜨리는 시작을 알리고 있다. 4년전 ‘하워드 딘’이 잠깐 선 보였던 정치권의 신선한 바람을 오바마가 태풍으로 만들어서 완성했다.

오바마는 풀뿌리 시민단체를 움직여서 자원봉사자를 동원했다. 소액다수의 무한정 정치기금을 거두어 들였다. 국민 모두가 대통령이란 얼토당토한 주장에 진정성을 담았고 국민이 그것을 믿었다. 그래서 오바마는 오바마의 권력을 언급하지 않고 민주당 30년 시대를 이야기 하고 있다.
  
  미국의 제44대 바락 오바마 대통령의 취임식을 진지하게 반기면서 미국의 새로운 풀뿌리 민주정치 시대를 기대한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민 1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한인들에게도 역시 각별한 의미를 갖게 한다. 미국의 정치가 소수인 한인들에게도 만만하게 보이기 때문이다.

KOREAN AMERICAN CIVIC EMPOWERMENT
NEW YORK OFFICE: 163-10 NORTHERN BLVD. #307 FLUSHING, NY 11358 TEL: (718) 961-4117 FAX: (718) 961-4603
NEW JERSEY OFFICE: 185 BRIDGE PLAZA N SUITE 306 FORT LEE, NJ 07024 TEL: (201) 488-4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