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인 흑인 청년정치인과 노회한 백인 정치인의 맞짱 토론 ”

  1960년 공화당의 닉슨은 아이젠하워 밑에서 8년간 부통령을 지낸 인물로서 백악관의 주인이 될 가장 적합한 인물이었다. 2차대전의 영웅으로 유명한 아이젠하워는 그 매력적인 미소로 재선의 임기까지 미국민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었다. 리처드 닉슨이 그러한 인기 절정의 대통령 밑에서 8년동안 부통령직을 수행할수 있었던 것은 그가 의회에서 한동안 공산분자와 스파이들을 추적하는 활동을 벌인 공로를 공화당 보스들이 크게 인정을 했기 때문이었다. 1952년 닉슨은 아이젠하워의 러닝메이트로 선정되었다. 아이젠하워와 닉슨은 정치 지도자로서 아주 환상적인 조화를 이루었다. 아이젠하워는 노년이었고 닉슨은 40대의 젊은이었다. 닉슨은 서부 캘리포니아 출신이고 아이젠하워는 동부 펜실베니아 거주했다. 닉슨은 보수 성향이고 아이젠하워는 온건 중도노선을 따랐다. 닉슨은 상당기간 정당활동을 벌인 노련한 정치가이지만 장군출신인 아이젠하워는 정치에 있어서는 천진난만한 소년이었다. 1960년, 당시의 여론으론 닉슨은 대통령선거에서 패배할 수 없는 위치에 있었다.

  1952년 상원에 출마한 케네디는 최초로 TV광고를 선거운동에 활용했다. 케네디는 딸랑딸랑 울리는 소리를 배경으로 사람들과 악수하고 공장을 둘러보며 젊은이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TV로 내 보내서 자신의 이미지를 만드는데에 성공을 거두었다. 1956년 케네디는 당 대변인을 맡아서 전당대회장에서 대통령 후보인 스티븐슨을 소개하는 역할을 했다. 이때의 짤막한 연설이 국민에게 소개되어서 일약 스타로 떠 올랐다. 이때의 케네디 모습을 뉴욕타임즈는 ‘영화스타;로 기사화 하기도 했다. 그 이후 젊은 상원의원 케네디는 JFK라는 이니셜로 불리기 시작하면서 전국적인 명성을 얻게 되었다. 그에 따라 민주당을 대표하는 장래 대통령감이라는 평가가 뒤 따랐다. 대통령을 염두에 둔 케네디는 자신의 이미지를 위해서 미국역사상 정치적 용기를 발휘한 특별한 사례를 다룬 “용기있는 사람들(Profiles in Courage)”란 책을 펴 냈다. 케네디는 TV 광고를 통해서 이 책을 베스트셀러로 만들었다. 케네디는 전국의 국민들에게 TV를 통해서 점차 편안하고 친숙한 인물이 되어갔다. 1960년 대통령 후보로 출마선언을 하고 본격적으로 TV에 매달렸다. 이름이나 얼굴을 알리는 것이 아니고 자신이 원하는 이미지를 유권자의 가슴속에 각인을 시켰다. 프랭크 시나트라가 히트한 ”드높은 희망“에 맞춰서 국민의 멜로디를 만들기도 했다. 당시 케네디 진영의 TV전문가로는 찰스 구겐하임, 토니 슈워츠, 데이비드 소이어 등이다. 이들 세 명은 지금까지도 가장 뛰어난 TV전문가로 평가를 받고 있기도 하다.

  민주당의 케네디, 공화당의 닉슨이 1960년 대통령 선거에서 맞붙었다. 두 사람은 다 같은 40대의 나이에 2차 대전에 참가했고 똑 같이 14년간의 공직생활을 했다. 닉슨은 이미 8년간의 부통령직을 수행하고 있었으며 국민의 영웅인 아이젠하워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었다. 더구나 수개월 전 소련의 지도자인 후르시쵸프와 대담하게 맞서서 토론으로 넉 아웃을 시킨 인기가 있었다. 당시 닉슨도 TV연설을 통해서 국민들과 공감대를 만들어는데에 성공을 거두고 있었다. 케네디의 백악관행에 가장 큰 걸림돌은 그가 카돌릭 신자라는 것이었다. 당시 남부지역과 남부의 인접지역에서는 카돌릭에 대한 배척이 아주 심했다. 이러한 이유로 케네디의 당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게 점쳐지고 있었다. 케네디는 TV를 통해서 결판을 내겠다고 결심했다. 케네디는 TV가 자신의 매력과 카리스마, 위트와 지적인 면모를 한껏 돋보이게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케네디는 닉슨에게 TV토론을 제안했고 닉슨도 이를 기꺼이 받아 들였다. 대통령후보 TV토론회의 시초이다. 케네디는 TV토론회에서 지지율을 높인 후 그것을 유지해서 결국엔 대통령에 당선 되었다. 대선후보 TV토론회가 1960년에 선을 보인 후 잠시 멈추었다가 1976년에 다시 시작되어 지금까지 매번 실시되고 있다. 부통령후보 1회 대선후보 3회에 걸쳐서 실시한다.

  대통령선거가 40일 앞으로 다가왔다. 흑인 대통령, 아니면 여자 부통령? 새로운 역사의 시작이다. 더구나 TV토론이 흑인청년과 백인노년이 설전을 벌이면서 맞짱 토론을 한다. 그래서 이번 TV토론에 전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KOREAN AMERICAN CIVIC EMPOWERMENT
NEW YORK OFFICE: 163-10 NORTHERN BLVD. #307 FLUSHING, NY 11358 TEL: (718) 961-4117 FAX: (718) 961-4603
NEW JERSEY OFFICE: 185 BRIDGE PLAZA N SUITE 306 FORT LEE, NJ 07024 TEL: (201) 488-4201